CJ프레시웨이, 2017년 매출·수익 최고 실적 기록

2018-02-07 16:17 출처: CJ프레시웨이 (코스닥 051500)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2월 07일 --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지난해 위축된 외식 경기 속에서도 창사 이래 최대 매출과 최대 수익을 기록했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2조5044억원, 영업이익 439억의 잠정실적을 기록했다고 7일(수) 공시했다. 매출은 2016년 대비 7.6%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무려 109% 신장하며 수익성 개선에 성공했다.

CJ프레시웨이는 주력 사업인 식자재 유통 부문과 단체급식 사업 부문에서 고른 성장을 거뒀다. 특히 식자재 유통부문의 경우 가정 간편식(HMR)의 성장기조 속에 관련 원재료 등을 공급하는 유통경로와 자회사인 프레시원 매출이 2016년보다 10% 이상 증가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매출 2조원을 넘어섰다.

이뿐만 아니라 단체급식 부문에서도 산업체 경기 침체로 식수 감소가 이어지는 등 어려운 영업 환경에도 불구하고 차별화된 운영 능력을 바탕으로 연간 수주 규모 최고치를 기록하며 호실적을 뒷받침했다.

글로벌 부문에서는 베트남 내수유통 확대와 중국 내 유가공 제품 매출 증가에 따라 전년 대비 매출이 68% 신장했으며 송림푸드 매출도 인수 1년 만에 16% 이상 증가했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외식 경기의 회복세가 주춤한 상황에서도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 기록한 원동력은 지역밀착형 조직 개편이 효과를 내면서 전국적인 영업 효율성이 제고된 점을 꼽을 수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업구조 혁신을 통해 외형성장은 물론 수익구조 개선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프레시웨이는 외식 경기 회복세가 예상되는 올해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담금질을 가속화해 외형 성장은 물론 수익성 확대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CJ프레시웨이는 독점 상품군 확대, 맞춤형 소스 개발 등 상품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한편, 차별화된 영업 역량을 바탕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여기에 송림푸드 3공장 준공, 베트남 물류센터 완공 등 국내외 사업 확장을 위해 확보한 인프라를 활용해 성장세를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