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BPW Gold Award 수상

2018-02-23 13:08 출처: 한미약품 (코스피 128940)

한미약품이 사단법인 전문직여성 한국연맹이 수여하는 제24회 BPW Gold Award를 수상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2월 23일 --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이 사단법인 전문직여성 한국연맹(이하 BPW KOREA)이 수여하는 제24회 BPW Gold Award를 수상했다.

1993년 BPW KOREA가 제정한 이 상은 사회 각 분야에서 여성 지위 향상과 여성 고용 창출에 크게 기여한 단체 및 개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국내를 대표하는 유수 기업 및 대표이사에게 수여돼 왔다. 이 상을 제약업체가 받은 것은 한미약품이 처음이다.

UN 경제사회이사회 1급 자문 단체인 BPW(Business & Professional Women)는 1930년 스위스 제네바에서 창설돼 현재 100여개 회원국이 가입돼 있는 여성 단체다. 이 상을 제정한 BPW KOREA는 외교통상부 소속 비영리 사단법인으로, 1968년 창립된 후 전국 20개 클럽에서 2천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BPW KOREA는 여성의 사회적 지위 향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면서 남녀 정년 차별 철폐, 여성 차별 철폐에 관한 UN 헌장(CEDAW) 조인 촉구 입법 활동 등의 성과를 이룬 바 있다.

시상식은 22일 오후 6시 서울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됐으며 여성가족부 이숙진 차관, 국회 남인순·송영길·권미혁·김삼화·유동수·박찬대·박정·홍일표 의원 등 정관계 인사와 회원 200여명이 참석해 시상의 의미를 더했다.

BPW Gold Award 심사는 김유항 아시아과학한림원연합 회장(심사위원장) 등 5명이 맡았다. 올해 각계에서 추천된 개인·단체 중 블라인드 심사와 평판 조회 및 검증 등의 엄격한 절차를 거쳐 한미약품 수상이 최종 결정됐다.

한미약품은 채용 및 승진에 있어 성별에 관계없이 균등한 기회를 부여하며 다양한 제도를 통해 여성 친화 근무 환경을 조성해 여성의 사회 참여 확대 및 지위 향상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미약품의 전체 임원 53명 중 여성 임원은 12명으로 23%에 달하며 기업 운영의 주축이 되는 마케팅, 임상, 개발, 해외사업 등 여러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남성들이 대다수를 차지했던 MR(제약영업) 부문에서도 여성 채용 인원을 대폭 확대했으며 본사와 연구센터의 경우 여성 임직원이 전체 임직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한미약품은 임신 및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을 예방하기 위해 출산 및 육아휴직 제도를 적극 장려하고 여성 전용 휴게실 및 수유실을 운영 중이다. 탄력 근무제를 통해 효율적으로 시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해 여성 임직원들이 일과 가정의 균형을 맞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유항 심사위원장은 “한미약품의 여성 임원 비율이 국내 10대 대기업 평균과 비교해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채용 및 인사평가, 직책임용 등에서 여성의 차별을 두지 않는 한편 여성 친화적인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며 “다문화가정 지원, 헌혈 캠페인 등 소외계층에 대한 배려도 꾸준히 진행하는 등 다면 심사 및 평가를 통해 이번 수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우종수 사장은 “한미약품은 기업 이념인 인간 존중과 가치 창조 실현을 위해 양성평등과 여성 친화 경영에 힘쓰고 있다. 소통을 확대하고 기업 문화와 근무 환경을 지속적으로 혁신해 여성 임직원이 일하기 좋은 대표적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 사장은 “특히 신약 개발 분야에서는 여성의 배려심과 소통 능력, 여러 일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멀티태스킹 능력들이 필요하다”며 “이번 수상을 양성평등을 위해 더욱 노력하라는 격려의 뜻으로 알고 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