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허브, ‘아시아의 청년들, 도시 삶의 연구자가 되다’ 컨퍼런스 성황리 폐막

2019-02-22 14:45 출처: 서울시 청년허브

아시아의 청년들, 도시 삶의 연구자가 되다 국제 컨퍼런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2월 22일 -- 서울특별시 청년허브는 14일 서울혁신파크 미래청 1층 청년허브 다목적홀에서 ‘아시아의 청년들, 도시 삶의 연구자가 되다’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아시아 곳곳에서 지속 가능한 사회와 도시를 위한 해법을 찾는 ‘액티비스트-리서처’들이 교류-협력하는 플랫폼인 ‘아시아 청년 액티비스트 리서처 펠로우십’ 론칭을 준비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으며, 국내외 13명의 연사와 400여명의 참가자들이 만나 서로의 관점과 경험을 공유했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도 축사 영상을 보내 컨퍼런스 개최를 축하했다. 박원순 시장은 영상에서 “도시는 탐구와 혁신의 대상이자, 연구와 실천이 함께 뒤따라야 하는 대상”이라며 “아시아의 청년들이 함께 도시의 문제와 도전을 해결하고자 만든 아시아 청년 액티비스트 리서처 펠로우십의 활동에 큰 기대를 해보겠다”고 말했다.

본격적인 컨퍼런스에선 ‘서울시 청년허브 아시아 청년 액티비스트 리서처 펠로우십 론칭 선언’을 시작으로 세 가지 세션이 연달아 이어졌다. 각 세션별 주제는 △도시의 미래를 위해 지금 우리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도시 삶의 연구자, 청년들의 여정 △도시 미래를 연구하고 실천하기 위한 아시아 청년 펠로우십 상상하기 등이었다.

이원재 LAB2050 대표는 첫 세션에서 “심화되는 고용난과 경제 불안정 등으로 가장이 돈을 벌어 가족을 부양하던 가부장적 질서가 무너지고 있다. 공고했던 질서가 무너질 때는 변화가 일어날 수밖에 없다”며 “사람들이 한 데 모여 사는 도시에서 이러한 변화가 어떤 식으로 나타나고 있는 지, 이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 지를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로자문드 모스 게팅 투 메이비: 사회혁신 레지던시 펠로우는 사회적 혁신을 위해서는 결국 나 자신과 사회적 시스템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나 자신이 그 시스템의 변화를 위해 어떤 일들을 할 수 있을 지 창의적 실천지점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 세션에서 천주희 문화연구가는 “많은 이들이 연구, 혁신, 도전을 말하지만 연구 활동가로서의 현실은 녹록치 않다”면서도 “많은 선생님, 선배 등 다양한 자원이 내게 연결됐기에 연구를 계속해 나갈 수 있는 것 같다. 이 컨퍼런스 또한 활동가들을 발굴하고 자원을 연결해주는 장인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청년허브와 시민 영역, 아카데미 영역에서 연구 활동가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힘을 보태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특별시 청년허브는 컨퍼런스 기간동안 보여주신 많은 분들의 응원과 지지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앞으로 아시아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갈 청년들의 새로운 펠로우십을 꾸리는 과정에 여러 관점과 경험, 통찰을 나눠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컨퍼런스는 서울특별시 청년허브와 다음세대 정책실험실 LAB2050, 연결과 소통으로 사회혁신을 촉진하는 씨닷(C.)이 공동 주최했다.

컨퍼런스 클립 영상 및 발제자료는 연사 대상 동의 절차를 거쳐 향후 아시아 청년 액티비스트 리서처 펠로우십 공식 홈페이지에 순차적으로 업로드 될 예정이다.

서울특별시 청년허브 개요

서울특별시와 연세대가 협력 운영하고 있는 서울특별시 청년허브는 더 나은 청년의 삶을 위해 경계를 넘나드는 장을 만들고 연결한다. 청년활동, 정책, 일자리, 커뮤니티, 연구 등 다양한 분야의 프로젝트를 기획, 운영, 지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youthhub.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