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4565명 학위수여… “실패 두려워 말고 학습능력 키워야”

2019-02-22 15:01 출처: 건국대학교

건국대학교가 2019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을 개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2월 22일 -- 건국대학교(총장 민상기)는 22일 오전 10시 30분 교내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2019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학위수여식에서는 서울캠퍼스와 글로컬(GLOCAL)캠퍼스 △박사 142명 △석사 806명 △학사 3617명 등 총 4565명이 각 학위를 받았다.

수의과대학 이연주 학생(수의학과)이 이사장상을 수상했으며, 박사과정 이선민(일반대학원)씨와 석사과정 봉강호(일반대학원), 이정미(건축전문대학원), 소은경(법학전문대학원), 강동희(경영전문대학원), 이재진(행정대학원), 이현숙(교육대학원), 이경아(산업대학원), 신용운(농축대학원), 오훈식(언론홍보대학원), 주낙완(정보통신대학원), 문태란(예술디자인대학원), 김종학(부동산대학원), 양영신(창의융합대학원)씨가 총장상을 수상했다.

학부에서는 경영대학 나현경(경영학과) 학생과 글로컬캠퍼스 과학기술대학 장영철(컴퓨터공학과) 학생이 총장상을 수상했다.

민상기 총장은 학위수여식 기념사에서 다년간의 노력 끝에 영광스러운 학위를 받은 졸업생들의 열정과 노고를 격려했다. 민상기 총장은 “변화가 가속되는 세상에서 빠르고 효율적으로 원하는 결과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전공 지식을 축적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학습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며 “끊임없는 공부와 경험을 통해 리더와 혁신가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 총장은 아인슈타인과 피카소 등 실패를 통해 성장한 위대한 인물들의 사례를 소개한 뒤 “졸업 후 사회에 진출해 수많은 실패를 겪을지라도 결코 좌절해서는 안된다”며 “창의적인 혁신과 성공은 총명함이 아니라 인내에서 나온다는 사실을 반드시 기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의 가능성을 판단할 수 있는 정확한 지표는 아이디어의 질이 아니라 양”이라며 “과감하고 창조적인 시도를 통한 실패경험에서 새로운 영감과 교훈을 얻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민 총장은 또 지성을 가진 지식인으로서의 실천 의지를 강조했다. 민 총장은 “역사적으로 중요한 순간에는 시대정신과 지성을 가진 지식인들의 실행 의지가 사회의 변화를 선도하는 원동력이었다”며 “개개인의 행동들이 곧바로 사회의 중요한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아닐지라도, 실천 의지를 통해 공존과 공생의 가치를 중시하는 공동선 차원에서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를 바꿔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유자은 이사장은 축사에서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역사적인 해인만큼 민족사학의 구성원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사회에 진출해 여러분들의 꿈을 맘껏 펼치시길 바란다”며 “유석창 박사님의 성신의(誠信義) 교시를 늘 마음에 새기고, 발전하는 모교를 항상 지켜봐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건국대는 1931년 학원창립 이후 1952년도 제1회 졸업생 배출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22만7547명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이들은 사회에 진출해 건국대의 교시인 성(誠), 신(信), 의(義)를 몸소 실천하면서 국가와 인류사회를 위해 봉사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